루시드 폴, 세계적인 학회서 최우수논문상

조윤석... 음악도 괜찮은데 공부도 잘 하네... 이런 언짢은 녀석을 봤나 -_-

----------------------------------------------------------------------------------------------------



스위스 로잔 공대서 박사과정…15일 3집 발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지 = 가수 루시드 폴(본명 조윤석ㆍ32)이 세계적인 학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받은 사실이 소속사에 의해 뒤늦게 공개됐다.

소속사인 안테나뮤직은 12일 "15일 3집 '국경의 밤' 발매를 앞둔 루시드 폴이 지난 9월 열린 스위스 화학회(Swiss Chemical Society:SCS)에서 '폴리머 사이언스(Polymer Science) 부문' 최우수논문상 수상자로 뽑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최우수논문상은 '고분자 화학 분야의 최우수논문 발표상'에 해당되는 상"이라며 '래프트(RAFT) 기법을 이용한 피퍼러딘(Piperidine), 몰포린(morpholine), 아조케인 모노머(Monomer)의 고분자 합성과 셀프-어셈블리(Self-Assembly) 구조체'라는 논문으로, 그가 재학 중인 스위스 로잔 공대와 로잔 대학교, 미국의 UC버클리 구성원들이 공동 연구한 가운데 루시드 폴이 발표를 맡았다"고 설명했다.

루시드 폴은 서울대학교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스위스 로잔 공대에서 내년 5월 박사학위 취득을 목표로 연구하고 있다.

수상 사실을 뒤늦게 공개한 데 대해 소속사는 "정작 당사자인 루시드 폴이 쑥스러워 밝히지 못했지만 그의 예전 지도교수이자 현재 영국 킬대학교 조교수인 김도경 교수에 의해 뒤늦게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또 "루시드 폴이 김도경 교수와 함께 연구 중인 논문이 재료학계에서 최고의 저널 중 하나인 '어드밴스드 매터리얼스(Advanced Materials)' 표지 논문으로 선정되는 경사까지 겹쳤다"고 덧붙였다.

루시드 폴의 새 음반에는 스위스에서 생활하며 느낀 외로움, 사람에 대한 그리움, 소외된 자들을 향한 인류애적 시선이 담겨 있다.

그의 주위 사람들은 "치열한 박사과정 중에도 음악까지 잘하니 신기할 따름"이라고 칭찬했다.

mimi@yna.co.kr

(끝)

<오픈ⓘ와 함께하는 모바일 연합뉴스 7070>

by osloom | 2007/11/12 09:17 | 관심기사 | 트랙백(1) | 덧글(4)

Tracked from In Evanston. at 2007/11/12 12:31

제목 : 이런 재수없는 시키를 봤나.
루시드 폴, 세계적인 학회서 최우수논문상 이런 거 하지 말구 앨범이나 내라능..-_- 미워 죽겠다능.....-_- ...more

Commented by skibbie at 2007/11/12 12:30
재수없는 시키..
Commented by 향란 at 2007/11/12 19:39
이 사람은 네 홈에 가면 노래 나오는사람 아냐?
똑똑하면서 노래도 잘하고,, 어쩐지 거슬리는데? -_-
Commented by in02 at 2007/11/13 10:08
앗 찬기도 이글루에 홈이 있었구나~ 희영이홈피갔다 알았네 ㅋㅋ
Commented by 향란 at 2007/11/24 19:55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